18.11.2022

이반 근가조프는 11월 연해주 무대에서 두 번 공연합니다

11월 25일과 27일에는 «오네긴» 국립오페라상 수상자 이반 근가조프가 두 편의 러시아 오페라에서 주연을 맡아 공연할 예정입니다.

11월 25일, 그는 아마도 극장의 가장 스타일리시한 작품인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의 가장 유명한 오페라 <황제의 신부>에서 이반 르코프의 역할을 맡을 것입니다. 줄거리는 이반 뇌제의 세 번째 결혼에 대한 역사적인 에피소드를 기반으로 합니다. 마르파 소바키나는 왕의 신부 쇼에서 수십 명의 미녀를 앞선 바로 그 왕실 신부입니다. 근가조프와 함께 예브게니 플레하노프, 알리나 미하일릭, 알렉세이 레핀, 세르게이 플레쉽체프, 타티아나 마카르축과 일리야 아스타푸로프 연해주관의 솔리스트는 대형 홀에서 무대에 올린 본 공연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11월 27일 근가조프는 표트르 차이콥스키의 오페라 <스페이드의 여왕>이라는 대규모 음악 공연에서 헤르만의 유명한 역을 자신의 해석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유리 테미르카노프의 국제적인 인정을 얻은 이 작품은 클래식 오페라 연출의 표준이 되었으며 수년 동안 극장 무대에서 상연되어 왔습니다. 예카테리나 시대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대표적인 것인 여름 정원의 조각상부터 인테리어와 의상에 이르기까지 놀라운 정확도로 공연에서 재현됩니다. 또한 이번 공연에는 연해주관의 솔리스트 뱌체슬라프 바실리예프, 알렉세이 레핀, 이리나 콜로댜즈나야, 알료나 디아노바와 라우르 부스타만테가 참여할 것입니다. 두 공연 모두 연해주과의 수석 지휘자인 파벨 스멜코프가 지휘합니다.

올해 7월 28일부터 8월 14일까지 개최된 블라디보스토크 제7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축제의 틀 내에서 이반 근가조프가 오페라 <차르에게 바친 목숨>에서 보그단 소비닌, <아이다>에서 라다메스, <일 트로바토레>에서 만리코의 역을 맡아 공연한 것을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Helikon [극장] 테너 이반 근가조프는 극적인 풍부함과 극도로 높은 음을 결합한 오페라의 주인공 가장 어려운 역을 성공적으로 공연합니다. 그의 기량은 해마다 커지고 있으며 강하고 풍부하지만 너무 순종적이지 않은 목소리를 관리하는 능숙해지고 있습니다.”라고 «쿨투라» 신문의 유명한 비평가 알렉산드르 마투세비치는 가수에 대해 말했습니다.

근가조프의 레퍼토리에는 <예브게니 오네긴>, <이고르 공>, <나비부인>, <일 트로바토레>, <투란도트>, <마제파>, <가면무도회>, <카르멘>, <이올란타>, <토스카> 등이 있습니다. 그는 엔데 비엔 극장, 젬퍼 오퍼, 바리의 테아트로 페트루첼리, 알렉산드린스키 극장, 빈 무지크페라인, 우즈베키스탄 나보이 극장, 모스크바 주립 아카데믹 필하모닉, «자랴지예» 공연장, 라시아 볼쇼이 극장, 미하일롭스키 극장, 루앙 오페라하우스 등 많은 국제 극장에서 공연했습니다.

© 2016 – 2022
The Mariinsky Theatre
Primorsky Stage Information Service
+7 423 240 60 60
tickets-prim@mariinsky.ru
사이트 자료와 디자인 요소 사용 또는 모방은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는 금지됩니다.
user_nameВыхо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