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07.09.2020

9월 6일,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의 올해 주요 음악 행사인 블라디보스토크 개최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이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오페라 «전쟁과 평화» 상연으로 폐막되었습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초청 솔리스트들과 연해주관의 공연단의  아티스트들이 이 웅장한 오페라에 출연하였습니다. 오페라 지휘는 연해주관의 수석 지휘자 파벨 스멜코프가 맡았습니다

2020 년 8월 14일 – 9월 6일

예술 감독: 발레리 게르기예프

9월 6일,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의 올해 주요 음악 행사인 블라디보스토크 개최 5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이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오페라 «전쟁과 평화» 상연으로 폐막되었습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초청 솔리스트들과 연해주관의 공연단의  아티스트들이 이 웅장한 오페라에 출연하였습니다. 오페라 지휘는 연해주관의 수석 지휘자 파벨 스멜코프가 맡았습니다.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의 개요:

  • 4개의 극동 오페라 초연: 주세페 베르디의 «돈 카를로스» (유리 알렉산드로프 감독);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불의 천사»,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리하르트 바그너의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연주회);
  • 엘다르 알리예프의 발레 «천일야화» 초연 (작곡: 피크레트 아미로프);
  • 13000명 이상의 관중;
  • 24일 동안 19개의 공연과 콘서트

8월 14일에 페스티벌은 엘다르 알리예프가 감독한, 피크레트 아미로프가 작곡한 발레 «천일야화»로 개막되었습니다. 처음으로 상연된 일련의 공연의 주역은 마린스키 극장 발레단의 초청 솔리스트들과 연해주관의 주요 공연자들이 맡았습니다. 그 중에는 안나 사모스트렐로바, 카낫 나드르베크, 세르게이 우마네츠, 사키 니시다, 릴리야 베레즈노바, 카테리나 플로리야, 유리 진누로프, 예카테리나 체브키나, 레나타 샤키로바, 그리고 로만 벨랴코프가 있습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무용단 외에도 아제르바이잔 타르 연주자 라민 아지모프 및 이번 초연을 지휘한 아제르바이잔 공화국의 명예 예술가, 대통령 상 및 국제 대회 수상자, 아제르바이잔 국립 아카데믹 오페라 및 발레 극장의 수석 지휘자 겸 음악 감독 에이유프 쿨리예프가 블라디보스토크에 초대되었습니다.

페스티벌의 또 다른 무대 초연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베이스이자 마린스키 극장의 솔리스트인 일다르 아브다라자코프가 출연한, 유리 알렉산드로프가 감독한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돈 카를로스»가 되었습니다. 연해주관을 처음으로 방문하는 동안에 아브다라자코프는 제일 잘하는 파트 중 하나인 필립 2세의 파트를 맡아 출연하였습니다. 이번 초연의 지휘자는 마에스트로 발레리 게르기예프 였습니다.

콘서트 프로그램은 연해주관 극단이 얼마 전에 레퍼토리에 추가한 작품을 포함하였습니다. 그 중에는8년만의 새로운 보컬리스트 팀이 다시 상연하는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강력하고 신비주의적인 «불의 천사»; 진실주의적 작품 중에 가장 의미 있는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자가격리 기간 동안에 준비한 리하르트 바그너의 인정이 많은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제3막)가 있었습니다. 삼일 콘서트의 밤은 발레리 게르기예프 지휘하에 진행되었으며, 주역은 상트 페테르부르크 공연단의 주요 솔리스트 예브게니 니키틴, 옐레나 스티히나, 예카테리나 세멘축, 이리나 추릴로바, 율리야 마토치키나, 안나 키크나제, 세르게이 스코로호도프, 미하일 페트렌코, 로만 부르덴코가 맡았습니다. 

마린스키 극장의 주요 공연자들은 페스티벌 기간 안의 연해주관의 레퍼토리 공연에도 출연하였습니다. 율리야 마토치키나, 블라디슬라프 쿠프리야노프와 세르게이 스코로호도프는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의 «황제의 신부»에 등장하였습니다. 블라디슬라프 술림스키는 베르디의 오페라에서 가장 잘하는 파트 중 하나인 리골레토 파트를 맡아 출연하였습니다. 또 다른 베르디의 가장 인기 있는 오페라 중 하나인 방대한 «아이다»는 극단의 최고 공연자들을 무대에서 모았습니다. 그중에는 예카테리나 세멘축 (암네리스), 로만 부르덴코 (아모나스로), 예브게니 니키틴 (램피스), 미하일 페트렌코 (이집트 왕)가 있었습니다. 주제역은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의 솔리스트 옐레나 스티히나가 맡았습니다.

페스티벌의 발레 프로그램은 젊은 안무가들의 작품과 XX세기의 유명한 거장들의 작품들을 결합한 현대 안무의 밤 및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솔리스트들이 등장한 대규모 고전 공연인 «돈 키호테»와 «잠자는 숲속의 미녀»를 소개하였습니다. 현대 안무 밤의 프로그램에는 «영감» (엘다르 알리예프의 안무,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작곡); 연해주관에서 얼마 전에 초연된 «덧없는 환영» (드미트리 피모노프의 안무,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작곡)과 연해주관에서 처음으로 상연된 프랑스 출신 전위 안무가 앙줄랭 프렐조카주의 걸작인 «공원»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작곡)이 포함되었습니다. 또한, 알베르토 알론소의 유명한 단막 발레 «카르멘 스위트» (조르쥬 비제 – 로디온 셰드린의 작곡)가 상연되었습니다.

특히, 페스티벌의 틀 안에서 열린 마린스키 극장의 예술 감독이자 수석 지휘자 마에스트로 발레리 게르기예프의 기자 회견에서 그는 «오늘날 블라디보스토크는 광대한 러시아 영토에서 오페라 문화의 '보루' 중 하나가 되기 위해 다소 대담하고 단호한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고 언급하였습니다.

30.08.2020

8월 29일, 마린스키 극장 발레리 게르기예프 예술 감독 겸 수석 지휘자의 기자 회견이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에서 열렸습니다. 마에스트로는 마린스키 극장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여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의 4개의 초연에 참여하였습니다

8월 29일, 마린스키 극장 발레리 게르기예프 예술 감독 겸 수석 지휘자의 기자 회견이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에서 열렸습니다. 마에스트로는 마린스키 극장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여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의 4개의 초연에 참여하였습니다.

발레리 게르기예프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여 아래와 같은 언급을 하였습니다.

«지난 6개월은 확실히 우리에게 힘든 기간이었습니다. 우리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있으면서 상황이 좋아지는 것을 기다리지 않고 4월말부터 이미 약 20개의 오페라를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숫자는 세계에서 대부분 극장이 1년안에 준비하는 레퍼토리보다 더 많습니다. 우리의 자원은 여전히 ​​방대하며, 블라디보스토크와 블라디카브카즈에 분관, 그리고 케메로보에서 곧 문 열 분관을 가지고 있으므로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상연하는 공연은 블라디보스토크와 다른 분관에서도 상연하도록 합니다.»

 «우리는 하나의 팀, 하나의 가족입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여러 번 공연한 발레단뿐만 아니라 오페라단의 공연도 전통이 됐습니다. 모스크바에서 공연 '황제의 신부'를 선보였는데 호평을 받아 좋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물론 이 공연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상연했고, 다른 작품들도 무대에 올렸습니다. 어떤 제한에도 불구하고 우리 작업이 계속될 것을 희망합니다. 물론 제한이 있습니다. 지금은 엄청난 명수의 발레단이나 합창단 공연자들이 출연하는 대규모 공연을 보여줄 수 없습니다...»

 «오늘날 블라디보스토크는 광대한 러시아 영토에서 오페라 문화의 '보루' 중 하나가 되기 위해 다소 대담하고 단호한 발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와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동쪽에 있는 여러 극장이 주요 극장으로 발돋음 하려 하고 있으며 어떻게든 이면에서 경쟁할 것은 우리에게 분명합니다. 어떤 극장은 매우 특이한 공연을 소개할 수 있고 어떤 극장은 매우 특이한 레퍼토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우리의 숙제는 두 가지를 모두 수행하는 것이며 가장 중요한 것은 여기에 나오는 레퍼토리를 두 ​​번이 아니라 세 번이 아니라 15-20 번 보여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큰 목표를 설정하는 우리의 습관을 방해하는 것은 전혀 없습니다.»

29.08.2020

8월 28일에 초연 시리즈는 8년만의 새로운 보컬리스트 팀이 다시 상연하는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강력하고 신비주의적인 «불의 천사»의 연주회식 공연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레나타와 루프레히트의 파트는 지난 주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초연을 훌륭하게 선보인 옐레나 스티히니와 예브게니 니키틴이 맡았습니다

8월 28일에 초연 시리즈는 8년만의 새로운 보컬리스트 팀이 다시 상연하는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강력하고 신비주의적인 «불의 천사»의 연주회식 공연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레나타와 루프레히트의 파트는 지난 주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초연을 훌륭하게 선보인 옐레나 스티히니와 예브게니 니키틴이 맡았습니다.

8월 29일에 페스티벌 틀 안에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처음으로 프리드리히 실러의 비극을 바탕으로 한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돈 카를로스»를 상연할 예정입니다. 이 공연은 조르조 코르세티 지도하의 이탈리아에서 온 팀이 감독한 16세기 스페인의 정신을 재현하는 고상하고 우울한 음색의 4 막의 공연입니다. 그가 제일 잘하는 파트 중 하나인 필립 2세의 파트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베이스이자 마린스키 극장의 솔리스트 일다르 아브드라자코프가 연주합니다. 이번은 그의 첫 연해주관 방문입니다. 아브드라자코프를 비롯하여 주요 파트를 맡이 뛰어난 앙상블을 구성하는 솔리스트 중에 세르게이 스코로호도프 (돈 카를로스), 블라디슬라프 술림스키 (로드리고), 미하일 페트렌코 (종교 재판소장), 이리나 추릴로바 (엘리자베타), 율리야 마토치키나 (에볼리 공녀)가 있습니다. 지휘자는 발레리 게르기예프입니다.

콘서트 프로그램은 연해주관 극단이 얼마 전에 레퍼토리에 추가하거나 복원한 작품을 처음으로 선보입니다. 8월 30일에 많은 극장의 레페토리에 자리 잡은 진실주의적 작품 중에 가장 의미 있는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가 상연될 것입니다. 산투차의 파트는 세계 오페라 스타 예카테리나 세멘축이 출연할 것입니다. 그 외에, 본 공연의 주역은 아흐메드 아가디 (투리두), 안나 키크나제(롤라), 로만 부르덴코 (알피오), 옐레나 비트만 (어머니 루치아)가 맡습니다. 같은 날 저녁에는 러시아 극장에서 자주 못 보는 자가격리 기간 동안에 준비한 리하르트 바그너의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제3막)가 상연됩니다. 보컬 파트는 상트 페테르부르크 극단의 수석 솔리스트 미하일 페트렌코 (한스 작스), 이리나 추릴로바 (에바), 세르게이 스코로호도프 (발터 폰 슈톨징), 안드레이 포포프 (다비트), 로만 부르덴코 (지크투스 베크메서), 안나 카크나제 (막달레나)가 연주합니다. 모든 초연의 지휘는 발레리 게르기예프가 진행합니다.

8월 14일,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 발레단의 수석 발레 교사인 엘다르 알리예프가 연해주관을 위해 감독한, 피크레트 아미로프가 작곡한 발레 «천일야화»가 페스티벌을 열었습니다. 본 공연은 많은 열광적인 호평를 받았으며 관중의 의견으로는 발레 예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진정한 선물이 되었답니다. 이 발레는 페스티벌의 틀 안에서9월 3일에도 열리지만, 티켓은 이미 판매되었습니다.

9월 5일과 6일 페스티벌 폐막식에는2019/20 시즌의 마지막 봄 초연인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전쟁과 평화»가 연해주관 수석 지휘자 파벨 스멜코프의 지휘하에 상연될 것입니다. 웅장한 오페라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와 블라디보스토크 두 극단의 최고의 인재를 하나로 묶어 3주 동안 지속되는 대규모 음악 축제의 멋진 폐막식이 되겠습니다.

07.08.2020

2020 8 14 – 9 6

예술 감독: 발레리 게르기예프

8월 14일부터 9월 6일까지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이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립니다.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 발레단의 수석 발레 교사인 엘다르 알리예프가 감독한, 피크레트 아미로프가 작곡한 발레 «천일야화»가 처음으로 상연되어 이번 페스티벌을 엽니다. 발레 «천일야화»는 8월 14일, 15일, 16일, 9월 3일에 상연될 예정입니다

2020 8 14 – 9 6

예술 감독: 발레리 게르기예프

  • 엘다르 알리예프의 발레 «천일야화» 초연 (작곡: 피크레트 아미로프);
  • 오페라와 발레 수석 솔리스트 퍼레이드: 일다르 아브드라자코프, 예브게니 니키틴, 옐레나 스티히나, 예카테리나 세멘축, 이리나 추릴로바, 율리야 마토치키나, 세르게이 스코로호도프, 로만 부르덴코, 블라디슬라프 술림스키, 미하일 페트렌코, 레나타 샤키로바;
  • 연해주관에서 처음으로 상연되는 공연: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돈 카를로스» (조르조 코르세티 감독),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오페라 «불의 천사»,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리하르트 바그너의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연주회).

8월 14일부터 9월 6일까지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이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립니다.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 발레단의 수석 발레 교사인 엘다르 알리예프가 감독한, 피크레트 아미로프가 작곡한 발레 «천일야화»가 처음으로 상연되어 이번 페스티벌을 엽니다. 발레 «천일야화»는 8월 14일, 15일, 16일, 9월 3일에 상연될 예정입니다.

이번 페스티벌의 또 하나 초연 작품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베이스이자 마린스키 극장의 솔리스트 일다르 아브드라자코프가 출연하는 프리드리히 실러의 비극을 바탕으로 한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돈 카를로스» (8월 29일 상연)입니다.  일다르 아브드라자코프가 연해주관에서 처음으로 공연하게 되며 자기가 제일 잘하는 파트 중 하나인 필립 2세의 파트를 연주할 것입니다. 조르조 코르세티 지도하의 이탈리아에서 온 감독 팀은 16세기 스페인의 정신을 재현하는 고상하고 우울한 음색의 4 막으로 구성되는 공연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지휘자는 발레리 게르기예프입니다.

콘서트 프로그램은 연해주관 극단이 얼마 전에 레퍼토리에 추가하거나 복원한 작품을 포함합니다. 그 중에는 8년만의 새로운 보컬리스트 팀이 다시 상연하는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강력하고 신비주의적인 «불의 천사»; 진실주의적 작품 중에 가장 의미 있는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자가격리 기간 동안에 준비한 리하르트 바그너의 인정이 많은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제3막)가 있습니다. 삼일 콘서트의 밤은 발레리 게르기예프 지휘하에 진행되며, 주요 역할을 맡는 상트 페테르부르크 극단의 솔리스트들의 성악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연해주관 레퍼토리 공연에서도 여러 유명한 솔리스트들이 출연할 예정입니다. 림스키-코르사코프의 «황제의 신부»의 남성 앙상블은 블라디슬라프 쿠프리야노프와 세르게이 스코로호도프가 이끕니다. 얼마 전에 베르디의 오페라 «리골레토»의 도움으로 마린스키 극장의 역사적 무대를 연 블라디슬라프 술림스키가 가장 잘하는 파트 중 하나인 본 오페라의 리골레토 파트를 맡아 출연합니다. 또 다른 베르디의 가장 인기 있는 오페라 중 하나인 방대한 «아이다»는 극단의 최고 공연자들을 무대에서 모았습니다. 그중에는 예카테리나 세멘축 (암네리스), 로만 부르덴코 (아모나스로), 예브게니 니키틴 (램피스), 미하일 페트렌코 (이집트 왕)가 있습니다. 주제역은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의 솔리스트 옐레나 스티히나가 맡습니다.

9월 5일과 6일 폐막식에는2019/20 시즌의 마지막 봄 초연인 프로코피예프의 «전쟁과 평화»가 연해주관 수석 지휘자 파벨 스멜코프의 지휘하에 상연될 것입니다. 웅장한 오페라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와 블라디보스토크 두 극단의 최고의 인재를 하나로 묶어 3주 동안 지속되는 대규모 음악 축제의 멋진 폐막식이 되겠습니다.

28.07.2020

블라디보스토크 개최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을 여는 발레 «천일야화»  (피크레트 아미로프 작곡)는 8월 14일부터 16일까지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에서 처음으로 상연됩니다

블라디보스토크 개최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을 여는 발레 «천일야화»  (피크레트 아미로프 작곡)는 8월 14일부터 16일까지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에서 처음으로 상연됩니다.

연극 안무가는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의 수석 발레 연출가인 엘다르 알리에프입니다. «발레 «천일야화»를 위한 음악은 뛰어난 아제르바이잔 작곡가 피크레트 아미로프가 작곡했습니다. 이 음악은 놀랍도록 아름답고 매우 댄스 및 발레에 알맞으며 화려합니다. 발레 안무는 다채로운 동양 무용의 팔레트를 반영하는 유리드믹스를 갖는 신고전주의 스타일로 이루어집니다. 오늘날 마린스키 극장의 연해주관 발레단에는 약 90 명의 ​​공연자가 있습니다. 이런 규모의 발레단은 대규모 공연을 무대에 올릴 수 있습니다»라고 엘다르 알리예프는 지적했습니다.

무대 장식 및 의상은 연해주관 수석 예술가인 표트르 오쿠네프가 제작했습니다. «이 발레를 통해서 환상적이고 멋진 동양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이 공연은 '나프탈렌'이 없는 고전적이면서 동시에 현대적입니다. 경치가 아름다운 실제 장식과 비디오 프로젝션을 결합시키는 작품입니다. 이번 공연을 위한 장식 대부분은 상트 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 극장의 가장 오래된 그림 워크샵에서 만들어졌습니다. 그리고 블라디보스토크의 워크샵도 그러한 대규모 작업에 처음으로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예술가들이 우리의 젊은 전문가들을 가르치러 왔고 그들은 공동으로 장식을 만들었습니다.”라고 표트르 오쿠네프는 말했습니다.

© 2016 – 2020
The Mariinsky Theatre
Primorsky Stage Information Service
+7 423 240 60 60
tickets-prim@mariinsky.ru
사이트 자료와 디자인 요소 사용 또는 모방은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는 금지됩니다.
user_nameВыхо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