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8.2020

발레리 게르기예프는 «오늘날 블라디보스토크는 광대한 러시아 영토에서 오페라 문화의 '보루' 중 하나가 되기 위해 다소 대담하고 단호한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8월 29일, 마린스키 극장 발레리 게르기예프 예술 감독 겸 수석 지휘자의 기자 회견이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에서 열렸습니다. 마에스트로는 마린스키 극장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여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의 4개의 초연에 참여하였습니다.

발레리 게르기예프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여 아래와 같은 언급을 하였습니다.

«지난 6개월은 확실히 우리에게 힘든 기간이었습니다. 우리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있으면서 상황이 좋아지는 것을 기다리지 않고 4월말부터 이미 약 20개의 오페라를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숫자는 세계에서 대부분 극장이 1년안에 준비하는 레퍼토리보다 더 많습니다. 우리의 자원은 여전히 ​​방대하며, 블라디보스토크와 블라디카브카즈에 분관, 그리고 케메로보에서 곧 문 열 분관을 가지고 있으므로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상연하는 공연은 블라디보스토크와 다른 분관에서도 상연하도록 합니다.»

 «우리는 하나의 팀, 하나의 가족입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여러 번 공연한 발레단뿐만 아니라 오페라단의 공연도 전통이 됐습니다. 모스크바에서 공연 '황제의 신부'를 선보였는데 호평을 받아 좋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물론 이 공연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상연했고, 다른 작품들도 무대에 올렸습니다. 어떤 제한에도 불구하고 우리 작업이 계속될 것을 희망합니다. 물론 제한이 있습니다. 지금은 엄청난 명수의 발레단이나 합창단 공연자들이 출연하는 대규모 공연을 보여줄 수 없습니다...»

 «오늘날 블라디보스토크는 광대한 러시아 영토에서 오페라 문화의 '보루' 중 하나가 되기 위해 다소 대담하고 단호한 발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와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동쪽에 있는 여러 극장이 주요 극장으로 발돋음 하려 하고 있으며 어떻게든 이면에서 경쟁할 것은 우리에게 분명합니다. 어떤 극장은 매우 특이한 공연을 소개할 수 있고 어떤 극장은 매우 특이한 레퍼토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우리의 숙제는 두 가지를 모두 수행하는 것이며 가장 중요한 것은 여기에 나오는 레퍼토리를 두 ​​번이 아니라 세 번이 아니라 15-20 번 보여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큰 목표를 설정하는 우리의 습관을 방해하는 것은 전혀 없습니다.»

© 2016 – 2020
The Mariinsky Theatre
Primorsky Stage Information Service
+7 423 240 60 60
tickets-prim@mariinsky.ru
사이트 자료와 디자인 요소 사용 또는 모방은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는 금지됩니다.
user_nameВыхо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