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8.2020

블라디보스토크 개최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의 프로그램이 발표되었습니다

2020 8 14 – 9 6

예술 감독: 발레리 게르기예프

  • 엘다르 알리예프의 발레 «천일야화» 초연 (작곡: 피크레트 아미로프);
  • 오페라와 발레 수석 솔리스트 퍼레이드: 일다르 아브드라자코프, 예브게니 니키틴, 옐레나 스티히나, 예카테리나 세멘축, 이리나 추릴로바, 율리야 마토치키나, 세르게이 스코로호도프, 로만 부르덴코, 블라디슬라프 술림스키, 미하일 페트렌코, 레나타 샤키로바;
  • 연해주관에서 처음으로 상연되는 공연: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돈 카를로스» (조르조 코르세티 감독),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오페라 «불의 천사»,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리하르트 바그너의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연주회).

8월 14일부터 9월 6일까지 제5회 «마린스키» 국제 극동 페스티벌이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립니다.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 발레단의 수석 발레 교사인 엘다르 알리예프가 감독한, 피크레트 아미로프가 작곡한 발레 «천일야화»가 처음으로 상연되어 이번 페스티벌을 엽니다. 발레 «천일야화»는 8월 14일, 15일, 16일, 9월 3일에 상연될 예정입니다.

이번 페스티벌의 또 하나 초연 작품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베이스이자 마린스키 극장의 솔리스트 일다르 아브드라자코프가 출연하는 프리드리히 실러의 비극을 바탕으로 한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돈 카를로스» (8월 29일 상연)입니다.  일다르 아브드라자코프가 연해주관에서 처음으로 공연하게 되며 자기가 제일 잘하는 파트 중 하나인 필립 2세의 파트를 연주할 것입니다. 조르조 코르세티 지도하의 이탈리아에서 온 감독 팀은 16세기 스페인의 정신을 재현하는 고상하고 우울한 음색의 4 막으로 구성되는 공연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지휘자는 발레리 게르기예프입니다.

콘서트 프로그램은 연해주관 극단이 얼마 전에 레퍼토리에 추가하거나 복원한 작품을 포함합니다. 그 중에는 8년만의 새로운 보컬리스트 팀이 다시 상연하는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의 강력하고 신비주의적인 «불의 천사»; 진실주의적 작품 중에 가장 의미 있는 피에트로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자가격리 기간 동안에 준비한 리하르트 바그너의 인정이 많은 오페라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제3막)가 있습니다. 삼일 콘서트의 밤은 발레리 게르기예프 지휘하에 진행되며, 주요 역할을 맡는 상트 페테르부르크 극단의 솔리스트들의 성악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연해주관 레퍼토리 공연에서도 여러 유명한 솔리스트들이 출연할 예정입니다. 림스키-코르사코프의 «황제의 신부»의 남성 앙상블은 블라디슬라프 쿠프리야노프와 세르게이 스코로호도프가 이끕니다. 얼마 전에 베르디의 오페라 «리골레토»의 도움으로 마린스키 극장의 역사적 무대를 연 블라디슬라프 술림스키가 가장 잘하는 파트 중 하나인 본 오페라의 리골레토 파트를 맡아 출연합니다. 또 다른 베르디의 가장 인기 있는 오페라 중 하나인 방대한 «아이다»는 극단의 최고 공연자들을 무대에서 모았습니다. 그중에는 예카테리나 세멘축 (암네리스), 로만 부르덴코 (아모나스로), 예브게니 니키틴 (램피스), 미하일 페트렌코 (이집트 왕)가 있습니다. 주제역은 마린스키 극장 연해주관의 솔리스트 옐레나 스티히나가 맡습니다.

9월 5일과 6일 폐막식에는2019/20 시즌의 마지막 봄 초연인 프로코피예프의 «전쟁과 평화»가 연해주관 수석 지휘자 파벨 스멜코프의 지휘하에 상연될 것입니다. 웅장한 오페라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와 블라디보스토크 두 극단의 최고의 인재를 하나로 묶어 3주 동안 지속되는 대규모 음악 축제의 멋진 폐막식이 되겠습니다.

© 2016 – 2021
The Mariinsky Theatre
Primorsky Stage Information Service
+7 423 240 60 60
tickets-prim@mariinsky.ru
사이트 자료와 디자인 요소 사용 또는 모방은 저작권자의 허가 없이는 금지됩니다.
user_nameВыход